정보공유

[건강상식] 운동 무턱대고 하면 발 염증 시달린다

가을철 운동 때 ‘발 건강’ 조심!



o_19ubp9hvrvmr1mbnp3m1ak714gi9.jpg


더위가 한풀 꺾여 아침·저녁으로 선선한 기운이 느껴지는 이맘때부터는 여름철에 쉬었던 운동을 다시 하거나 새로 시작하는 이들이 많다.

가을철에는 등산을 비롯해 달리기나 빨리 걷기 등 유산소 운동을 주로 하게 된다. 이는 건강에 꼭 필요한 운동이므로 누구한테나 권장된다.

하지만 충분한 준비운동을 하지 않거나 갑자기 무리하면 발목이나 발바닥 등에 부상을 입을 수 있다. 발목 염좌나 족저근막염 등이 대표적이다.

관련 전문의들의 도움말로 예방법을 알아본다


발목 염좌 예방 운동


o_19ubpddknqna1uj91cnka1a1rq79.JPG

1, 2 벽에서 한발짝 떨어져 선 뒤 윗몸을 벽에 기댄다. 발뒤꿈치는 바닥에 붙이고 발가락을 위로 힘껏 올렸다가 내린다. 이 동작을 15번 반복한다.

3 한쪽 발날을 벽에 붙이고 선다. 발날을 벽쪽으로 힘을 주어 밀며 셋을 센다. 10번 정도 반복한다.



족저근막염 예방 운동


o_19ubpdub01fc877j5kf1kr914qh9.JPG

4 한쪽 발날을 벽에 붙이고 선다. 발날을 벽쪽으로 힘을 주어 밀며 셋을 센다. 10번 정도 반복한다.

5, 6 막대기를 밟고 앞뒤로 왔다 갔다 막대기를 굴려준다. 한쪽 발에 1분씩 양쪽 발을 번갈아 가며 한다.



o_19ubpfdc7178qc01k1o3n71ika9.jpg


발목 염좌

달리기나 등산을 하다가 다칠 때 가장 흔한 증상이 발목 염좌다. 보통 발목을 ‘삐끗했다’거나 ‘삐었다’고 말한다.

활동 전 준비운동을 충분히 하지 않았거나, 발목을 갑자기 무리하게 움직이면 나타날 위험이 높아진다.

발목의 바깥쪽 또는 안쪽의 복숭아뼈 주변에 있는 인대가 부분적으로 손상을 입어서 나타나는데, 주로 바깥쪽 인대가 손상된다.

발목을 삐끗한 뒤 복숭아뼈 주위로 통증이 나타나며 붓는다면 발목 염좌일 가능성이 크다.

초기 발목 부위의 부기는 냉찜질을 하며 발목의 사용을 최대한 줄이고 2~3주 정도 깁스나 발목 보호대 등을 하면 증상이 개선된다.

하지만 지속적으로 발목을 접질리고 통증이 느껴지면 만성 발목염좌일 가능성도 있다.

이는 1년에 4번 이상 발목을 접질리거나, 양반다리를 할 때 발목 바깥쪽에 통증이 느껴지면 의심해볼 필요가 있다.

발목 주위의 인대를 강화하는 훈련을 하면 좋아진다. 하지만 증상이 심하면 인대 재건술을 해야 할 수도 있다.

발목 염좌를 예방하려면 운동 전 충분한 스트레칭으로 근육의 긴장을 완화하는 게 좋다. 피로가 쌓였을 땐 운동 강도를 줄여야 한다.

여성은 평소에 발목에 큰 부담을 주는 하이힐 착용을 자제하는 게 좋다.



o_19ubpk9vm73ocuo198ibjd1rhv9.jpg


족저근막염

운동량을 갑자기 늘리면 발바닥에서 통증이 나타나기도 한다.

특히 발바닥의 통증이 아침에 일어나서 첫발을 디딜 때나 앉았다 일어날 때 더 심하게 느껴지면 족저근막염을 의심해볼 필요가 있다.

족저근막이란 발뒤꿈치에서 시작해 발가락 앞까지 발바닥을 싸고 있는 단단한 막을 가리킨다.

이 막은 뛰거나 걸을 때 발바닥에 가해지는 충격을 흡수해 발의 탄력과 안정성을 유지하는 구실을 한다.

하지만 달리기 등 발바닥에 과도한 충격이 가해지는 운동을 하거나 쿠션이 좋지 않은 신발을 신었거나 불규칙한 지면에서 운동하면 족저근막염이 발생할 수 있다.

평소 오랜 시간 서서 일하거나 빠르게 몸무게가 늘어났을 때에도 족저근막염이 생길 수 있다. 증상이 가벼울 때에는 소염진통제를 먹으면 통증이 다소 줄어든다.

이때 아킬레스건과 족저근막을 적절하게 스트레칭해주면 좋다. 과체중이거나 비만이면 몸무게만 줄여도 통증을 완화할 수 있다.

최소 1년 정도 이런 보존적 치료를 해도 효과가 없으면 수술적 치료가 필요할 수 있다.

이 질환은 한쪽 다리를 쭉 펴고 앉은 상태에서 발가락을 몸쪽으로 당기는 동작과 찬 음료수 캔을 몸무게를 실어 발바닥으로 굴리는 동작을 지속적으로 해주면 좋다.

특히 아침에 잠에서 깨자마자 곧바로 하면 효과가 좋다. 두 발을 앞뒤로 벌린 상태에서 양팔로 벽을 밀어 다리를 쭉 펴는 아킬레스건 스트레칭도 도움이 된다.



o_19ubpm06j1bnhtjq1enq6ji1f3c9.jpg


아킬레스건염

아킬레스건은 발뒤꿈치 뼈에서 무릎까지 연결되는 힘줄로, 걸을 때 앞으로 나아갈 수 있는 추진력을 준다.

여기에 염증이 생기면 뒤꿈치 뼈와 붙은 부위가 붓고 아픈 현상이 일어난다. 이를 아킬레스건염이라고 한다.

달리기나 농구·축구·배드민턴 등 갑작스런 방향 전환과 점프가 많은 운동을 할 때나 등산처럼 가파른 경사면을 오를 때 생기기 쉽다.

일단 염증이 생기면 아킬레스건은 상처 조직으로 덮여 유연성을 잃게 되는데, 치료하지 않고 계속 쓰면 파열될 위험이 있다.

손상 정도가 적으면 일단 활동을 줄이고 얼음찜질로 안정을 취하면 된다. 맞춤 깔창이나 실리콘 패드 등을 써서 아킬레스건을 보호하거나

6~8주 정도 부목으로 고정하면 자연 치유가 된다. 이렇게 해도 통증이 개선되지 않을 때에는 수술이 필요할 수 있다.

이 질환을 예방하려면 발가락으로 수건을 옮기거나, 벽에 양손을 짚고 아픈 쪽 발을 뒤로 뺀 다음 앞쪽 다리의 무릎을 구부려 늘려주는 동작 등을 반복하는 게 좋다.

이 동작은 족저근막염의 예방에도 좋다.




댓글
댓글등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10 오호라 니가 먼데 아주그냥
먹광0
먹광 2018-08-18 2,099
109 힘들고 잠시 지칠때는 조금 쉬고 다시 시작하세요
먹광0
먹광 2018-08-18 1,953
108 한국야구를 좋아할때 팀을 고르는 기준
먹광0
먹광 2018-08-18 1,780
107 차트 2우리가 가져가야 할 이유
먹광0
먹광 2018-08-18 2,027
106 달리기 마라톤을 꾸준히 열심히 한다면
먹광0
먹광 2018-08-18 1,639
105 대스타 일본 레전드 배우 바바후미카
먹광0
먹광 2018-08-17 2,515
104 소유 역시 클라스 있죠
먹광0
먹광 2018-08-16 2,311
103 한번운동하게 되면 두번까지 성공하면 10번까지 할수있다
먹광0
먹광 2018-08-16 1,941
102 래쉬가드를 입고 싶어요
먹광0
먹광 2018-08-16 1,983
101 항시에 도전을 할수 있다
먹광0
먹광 2018-08-16 1,918
100 나태해 지지 않으려면
먹광0
먹광 2018-08-16 1,849
99 마라톤을 하루 열심히 하면 비키니를 입을수 잇어요
먹광0
먹광 2018-08-16 1,973
98 좋은 마음가진이 바른생활을 올게 만들어주죠
먹광0
먹광 2018-08-16 1,849
97 이세상에 있어 마라톤이란 새로운 재미
먹광0
먹광 2018-08-16 2,164
96 생활속에 달인에 웃음
먹광0
먹광 2018-08-16 1,961
95 꾸준한 화보를 찍을수 있다는것은
먹광0
먹광 2018-08-16 1,856
94 손예진이 몸매관리를 잘하는이유
먹광0
먹광 2018-08-16 2,153
93 영심이보단 순심이가 좋은이유
먹광0
먹광 2018-08-16 2,102
92 해외는 틀려도 틀려 디자인부 얼굴까지
먹광0
먹광 2018-08-15 1,861
91 확실히 운동을 하닌깐 다리가 살아요
먹광0
먹광 2018-08-15 1,794


SUB CATEGORY

커뮤니티

위즈런솔루션
아람비
심플칩
SNB투어
레스타임
KG모빌리언스